강간아다섹스


바빈스키 콜드브루 카페라떼 맛있어요 니몸무게


출근길에 언제나 마주치는 야쿠르트 아주머니에게서 2300원에 구입함. 아메리카노는 2천원이라고 했던 것 같음

일단 라떼나 아메리카노나 설탕 안 넣은 데에 높은 점수 드리고 싶구요... 시판 캔커피나 병커피는 대다수가 설탕이 들어 있어서 마실 수가 없습니다. 세상에는 단 걸 싫어하는 사람도 있단 말이얏!
근데 설탕을 안 넣고도 부드럽게 혀에 감기는 맛이네요. 우유 본연의 단맛이 느껴진다고 해야 하나. 그리고 커피가 쓰거나 시지 않고 향긋한 느낌입니다. 어지간한 카페의 카페라떼를 이겨먹는 맛인데 2300원이라니 놀라운 가성비임. 전 좀 터프한 커피를 좋아하는 편이지만 이건 취향을 뛰어넘을 정도로 잘 만든 상품이에요

아메리카노도 사먹어봐야겠습니다. 그리고 앞으로 야쿠르트 아주머니랑 친하게 지내야 할 것 같습니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